광고
광고
로고

축산악취 관리에 퇴직공무원 활용, 악취민원 예방 위한 사회공헌사업 추진

오완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5/23 [09:46]

축산악취 관리에 퇴직공무원 활용, 악취민원 예방 위한 사회공헌사업 추진

오완석 기자 | 입력 : 2024/05/23 [09:46]

 

경기도가 축산지역 인근 악취 민원 발생과 지역주민 간 갈등 해결을 위해 퇴직공무원을 활용한 축산악취 매니저 사업을 추진한다.

 

축산악취 매니저 사업은 법령 이해 및 현장에 접목 가능한 축산지식이 있는 축산직 퇴직공무원을 분뇨관리 업무에 적극 활용하는 사업으로 도는 올해 6명을 선발해 이달부터 현장에 투입했다.

 

축산악취 매니저는 12월까지 악취민원이 발생하거나 분뇨관리 취약농가로 지정된 도내 14개 시군 432개 농가를 대상으로 시료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또, 분뇨처리시설과 축사관리 실태조사, 축분퇴비나 악취관리 지도 활동도 한다. 특히 악취저감제나 분무시설 등 주요 악취저감 시설의 적절한 사용법 지도 역할도 한다.

 

이 사업은 2024년도 인사혁신처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 사회통합분야 공모에 신청해 경기도가 최종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데 따른 것으로 전액 국비로 진행된다.

 

이강영 경기도 축산정책과장은 “퇴직공무원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문적인 악취관리 서비스 제공을 통한 가축분뇨의 적정 관리는 민원 예방과 지역주민 간 갈등 완화 등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